버리긴 아까운 금이 간 흰그릇 되살리는 꿀팁

버리긴 아까운 금이 간 흰그릇 되살리는 꿀팁

살짝 금이 간 흰그릇은 버리긴 아깝고 그냥 두자니 손이 안가죠. 이럴 때 금이 간 부분을 말끔히 메꿀 수 있는 초간단 꿀팁이 있답니다. 

지금부터 그 비법을 공개할게요^^



소스나 장류를 담을 때

자주 사용하는 흰그릇이에요. 

근데 설거지를 하다가 보니

금이..... 갔더라고요.



금만 간 게 아니라

그 속에 빨간색 물도 들었어요.

고추장이나 케첩을 담았을 때

남은 흔적 같아요.



완전히 깨지면 미련 없이 버리겠지만,

이렇게 금이 간 그릇은

쿨하게 버리지 못하겠더라고요.

하지만 찾아보면 방법은 다 있어요~



지금부터 금이 간 흰그릇

되살리는 꿀팁을 알려드릴게요. 



유통기한 내에 다 먹지 못한 우유에요.

쓸모가 있을 것 같아서 냉장고에 넣어뒀는데

이렇게 요긴하게 사용할 때가 오네요^^

유통기한이 남은 우유도 당연히 상관없어요~

우유만 있으면 준비끝이에요.



냄비에 우유를 넣고 보글보글 끓여서

우유를 따뜻하게 데워요.

전자레인지를 사용해서 데워도 돼요.



우유가 팍 끓고 나면 가스불을 끄고

금이 간 흰그릇을 넣어요.

우유는 그릇이 잠길 정도면 충분해요.



우유 안에 흰그릇이 쏙~

그릇이 완전히 잠긴 상태로 담가두세요.

보통은 10분 정도 담가두면 효과가 있지만

그릇의 상태를 보면서

금이 보이지 않을 때 꺼내주세요.



저는 10분 정도 담갔어요. 

10분 후 떨리는 마음으로 그릇을 꺼냈는데... 

일단 육안으로는 

기존에 있었던 금이 보이지 않아요.



세제는 사용하지 않고

흐르는 물로 깨끗하게 닦았어요. 



그리고 확인해보니 

신기하게도 정말 금이 사라졌어요!!!

이 결과 실화 맞나요?!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나니까

더 신기한 것 같아요.



보글보글 끓인 우유에 담가놨을 뿐인데

흰그릇의 금이 사라졌다?!!

그 원리는
우유 안의 단백질 성분에 열이 가해지면

응고가 되는데,

금이 간 그릇 사이에 스며들은 

우유의 단백질이 응고되면서 

금을 메꿔주는 역할을 한다고 해요~



하지만 한가지 주의할 점은,

우유와 같이 흰색 그릇에만 해당된다는 점 이에요.

아무래도 흰색 우유가 스며들어 응고되는거라서

색깔이 다른 그릇에는 조금 무리겠죠? ^^



아끼는 흰그릇에 살짝 금이 갔다면

그냥 버리지 마시고

우유로 말끔히 메꿔보시길 바랄게요~

지금까지 버리긴 아까운 금이 간 흰그릇,

처음처럼 되살리는 꿀팁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