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맛보면 외계인도 반한다는 ‘우주선 김치볶음밥’ 만들기

한번 맛보면 외계인도 반한다는 ‘우주선 김치볶음밥’ 만들기

간단하고 맛좋은 한그릇 요리의 최고봉 김치볶음밥을

특별하게 즐기는 레시피를 소개해 드릴게요.

한번 맛보면 외계인도 반한다는 그맛!

‘우주선 김치볶음밥’입니다~



찬밥과 김치만 같이 볶아먹어도 꿀맛인데,

추가되는 재료를 보면

맛이 없을 수가 없는 조합이죠^^

[우주선 김치볶음밥 재료]

밥, 김치, 모짜렐라치즈, 고추장, 계란, 햄.



계란2개를 미리 풀어놓고

(전동거품기를 사용했더니 거품이 많이 생겼네요)

햄은 스팸 작은사이즈로 반만 송송 썰었어요. 

제가 고기랑 치즈 좋아하는건 진즉에 커밍아웃했지만,

사실 김치도 정말 정말 좋아해요.

빵 먹을 때도 느끼해서가 아니라 

맛있어서 김치 찾는 1인이 요기있네요^^

잘 익은 김치도 송송 썰어주세요.



미리 예열한 프라이팬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햄을 먼저 볶아요.

햄이 반쯤 익으면 김치를 넣고 골고루 볶아주세요.

김치가 햄과 잘 어우러지면

고추장 듬뿍 한큰술과 설탕 1/2큰술을 넣고 볶아요.

설탕을 넣으면 김치의 새콤한 맛을 잡아줘요.



김치와 햄에 양념이 배어들면

밥을 넣고 고슬고슬하게 볶아주세요.

밥은 밥공기로 3개 넣었어요.



잘 볶아진 김치볶음밥에

마무리로 촴기름을 촤르르~

고소한 향까지 더한 김치볶음밥이 완성됐어요. 



이제 오늘 요리의 하이라이트인

우주선 모양을 만들어 볼게요. 

동그란 모양을 만들 수 있는 큰 공기에

김치볶음밥을 채우고

그대로 프라이팬에 엎어주세요. 

그릇을 들면

이렇게 봉긋한 우주선 본체 모양이 나와요.

물론 지금은 우주선보다는 산소같긴 하죠 ㅋㅋ



우주선 본체 주위에 모짜렐라치즈를 뿌려요. 

점점 뭔가 되어 가는 비주얼이 나오고 있어요~

그리고 모짜렐라치즈 위로 달걀물을 부어주세요.

가스불은 모든 재료의 세팅이 마무리되면

그때 약불로 켜주세요. 



와우!!! 

아직 완성된 것도 아닌데 벌써부터 이럼 곤란하죠!

제대로 비주얼이 열일하는 메뉴인 듯 해요.

약불에서 뚜껑을 닫고 

치즈와 계란이 익을 때까지 기다려요. 

계란이 완전히 익은 것보다

반정도 익었을 때 불을 꺼야 촉촉함이 살아있어요.



금방이라도 날아가버릴 것 같은 

우주선 김치볶음밥이 완성됐어요~!!

김치볶음밥에 띠 하나 둘렀을 뿐인데

이렇게 달라지는건, 이거야말로 매직이네요^^



보기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하는데,

모양이 너무 예뻐서 숟가락으로 건드리기가 쫌... 

하지만 맛을 봐야겠죠?!



곱게 두른 우주선의 띠는

고소한 모짜렐라치즈와 계란의 케미가 돋보여요.

숟가락으로 노란색 띠를 살짝 들어봤는데,

바람직한 샷이 나왔어요~

치즈치즈하고 계란계란한 자태.



계란과 치즈맛이 정말 부드러워요. 

고소하면서 부드럽고 진짜 맛있었어요. 



계란 뒷면은 약불에서 노릇노릇하게 익어서

이것도 정말 맛있어요. 

저희집 김치가 살짝 매콤해서 김치볶음밥이 매운편인데

계란이 있는 부분과 같이 먹으면 매운맛도 줄어들어요.



감칠맛 나는 고추장 볶음밥은

매콤달콤새콤해서 맛있어요. 

김치볶음밥과 계란치즈를 같이 먹어보면

이건 정말 외계인도 반할 맛이에요.



한그릇 다 먹으면

안드로메다 방언이라도 터질 것 같은

우주선 김치볶음밥!

분명 3인분을 만들었는데,

3인분처럼 느껴지지 않는 3인분이었어요 ㅋㅋ



반쯤 익었던 계란이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더 익더라고요. 

처음에 완전히 익히면 뻣뻣해질 것 같아요. 



김치볶음밥 하나도 제대로 드시고 싶으신 분들은

꼭 한번 만들어보시길 바랄게요.

한번 맛 보면 외계인도 반할만큼 맛있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