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잡채 만들 때 당면 물에 헹구지 마세요!

반응형
728x170

잡채 만들 때 당면 물에 헹구지 마세요!

잡채는 손이 많이 가긴 하지만

명절상에 빠지면 섭섭한

대표적인 잔치 음식인데요.

명절 내내 맛있는 잡채를 맛볼 수 있도록

불지않는 잡채 비법을 알려드릴게요^^

맛있는 잡채를 한끼만 먹는건 너무 아쉽잖아요.

저는 한번 만들 때 넉넉하게 만들어서

그냥 데워먹기도 하고

잡채밥도 만들어 먹는데요.

당면만 불지 않으면

다시 데워먹어도 맛있어요 ㅎㅎㅎ

[잡채 재료]

당면, 고기, 양파, 시금치, 버섯, 당근

 

 

제가 오늘 알려드리는 레시피는

당면 300g 기준이고요.  

그 외 재료는 소고기 300g, 당근 2/3개

시금치 한단, 양파 2/3개, 표고버섯6개에요.

 

 

그럼 고기 양념부터 시작해볼게요. 

잡채용 소고기에 간장3큰술, 설탕1큰술,

다진마늘1큰술 그리고 후추 톡톡 뿌려서

조물조물하면 양념이 잘 배요. 

 

 

이제 채소 손질을 해볼게요. 

양파와 당근은 채 썰어주시고요.

표고버섯은 모양 그대로 너무 얇지 않게 썰어주세요.

시금치는 뿌리를 잘라낸 다음 깨끗하게 세척해서

소금 한꼬집 넣은 끓는물에

10초정도만 가볍게 데쳐주세요. 

그리고 물기를 꼭 짜서

다진마늘과 소금 약간 넣고 무치면 돼요.

 

 

시금치를 뺀 채소는 프라이팬에 볶아주는데요. 

예열된 팬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버섯부터 볶아주세요. 

밑간은 소금 한꼬집 정도면 충분해요. 

 

 

그다음 당근도 너무 무르지 않게 볶고

양파도 노릇노릇하게 볶아주세요. 

 

 

조리시간을 단축시키기 위해서

채소와 당면을 같이 볶기도 하는데요. 

채소에서 나온 수분은

당면을 불게 하는 원인 중 하나기 때문에

따로 볶아야 당면이 불지 않아요.

마지막으로 미리 양념해둔 고기를 볶아줄게요.

채소를 볶은 프라이팬에 고기를 넣고 

물기가 남지 않을때까지 볶아주면 돼요.

재료를 볶은 순서만 잘 지키면

프라이팬 하나로 조리할 수 있어요 ㅎㅎㅎ

 

 

이제 가장 중요한 당면을 삶을 차례에요.

넉넉한 사이즈의 냄비에 물을 붓고

식용유 2큰술을 넣어서 끓여주세요. 

당면을 삶을 때 식용유를 넣으면

당면끼리 달라붙지 않는건 기본이고

나중에 조리할 때 당면에 간이 더 잘 배요^^

 

 

당면을 삶는 시간은 7분!

 

 

7분 동안 팔팔 끓는물에 삶은 다음

채에 건져서 물기를 빼면

덜익거나 불지않고 탱탱한 당면이 완성돼요.

당면을 탱탱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찬물에 헹구신다고요?

당면은 물이 닿으면 불기 때문에 

물에 헹구지 마시고요, 물기만 빼주세요. 

 

 

여기서 오늘 꿀팁의 포인트.

탱탱하게 삶은 당면을 양념해서 볶아주면

하루가 지나도 불지 않고 탱탱하답니다!

간장6큰술, 설탕2큰술, 다진마늘1큰술

후추 톡톡 뿌려서 볶으면

당면에 간이 잘 배서

당면만 먹어도 꿀맛이에요~

 

 

채소랑 고기, 당면을 한데 넣고

참기를 살짝 둘러서 조물조물 섞으면 끝.

 

 

채소의 식감도 살아있고

각각의 재료에 간도 정말 잘 맞아요.

그중에서도 탱탱한 당면의 맛과 식감이 최고에요.

 

 

제가 잡채를 워낙 좋아해서

평소에도 종종 만들어 먹는데요. 

당면이 불지 않아서

다시 데워먹어도 정말 맛있어요^^ 

잡채 좋아하는 분들은

오늘 알려드린 레시피로 꼭 한번 만들어보세요.

이상 당면이 불지 않아서 더 맛있는 

잡채 만들기였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Favicon of https://paran2020.tistory.com BlogIcon H_A_N_S
    2021.10.10 20:0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