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이 전수하고 정준하가 만든 ‘정또띠’ 만들기

백종원이 전수하고 정준하가 만든 ‘정또띠’ 만들기

무한도전에서 나온 ‘정또띠’, 백종원님이 정준하님에게 전수한 초간단 또띠아 활용 요리에요~ 저도 평소에 또띠아로 이것저것 만들어먹는걸 좋아하는데요, 오늘은 백종원과 정준하의 콜라보로 탄생한 ‘정또띠’를 만들어볼게요^^



제가 백종원님의 레시피를 좋아하는 이유는

저처럼 요리 꽝손도 실패하지 않는

간단한 재료와 레시피가 많아서예요. 

정또띠도 맛 실패 확률 제로에 가까운 요리랍니다~

또띠아, 양파, 계란, 치즈, 버터, 설탕이 필요해요.



먼저 기름을 두르지 않은 팬에

또띠아를 한 장 올려주세요.

앞뒤로 뒤집으며 노릇노릇하게 구워준 후

잠시 대기~~~



양파는 깨끗하게 씻어서 슬라이스 해주세요. 

채썬 양파를 찬물에 담가놓으면

매운기를 제거할 수 있답니다. 

저는 느끼함도 잡아줄겸 그냥 사용했어요,



그리고 팬에 버터를 한 큰술 넣어요. 

버터가 싫으신 분들은 일반 기름을 사용해도 돼요.

근데 제가 먹어보니까

버터를 사용하면 더 기름지긴 해도

버터의 풍미가 맛을 한층 살려주더라고요^^



버터 위에 정확히 계란을 안착시켰어요!

고소한 버터위에서 지글지글 계란이 익어요.

맛있는 냄새 작렬이네요.

여기서 계란 노른자는 미리 터뜨려 주세요!!!



미리 채 썰어둔 양파를 계란 위에 올려주세요. 

양파를 넉넉히 올리면

아삭아삭한 식감도 좋고

버터로 인해 기름진 부분을 잡아줘요~



양파 위에 치즈까지 올려요. 

버터 + 계란 + 양파 + 치즈

재료만 들어도 맛에 대한 기대가 쑥쑥 올라요!!!



미리 구워놓은 또띠아 위에

버·계·양·치(버터 + 계란 + 양파 + 치즈)를 올려요.

원래는 버·계·양·치 위에 그대로 또띠아를 덮는건데

그렇게 만들었더니 

또띠아 자체에 버터가 너무 많이 묻어요ㅠㅠ

그래서 전 또띠아를 덮지 않고 버·계·양·치를 옮겼어요.

버·계·양·치를 옮길 때 

넓적한 뒤집개를 사용하면 쉽게 옮길 수 있어요~



백종원의 레시피에서 빠지면 서운한 그거!

달콤한 설탕도 솔솔 뿌려주세요.

제가 단맛이 강한 음식은 안좋아하는데

이건 단맛이 살짝 나야 더 맛있더라고요.



이제 또띠아를 돌돌 말아주면 돼요. 

돌돌 마는게 익숙하지 않는 분들은

삼등분해서 척척 접어주세요^^



이렇게 하면 정또띠 완성! 정말 쉽죠?!

또띠아 양쪽 끝으로 양파가 탈출했네요^^; ㅎㅎㅎ



이번엔 살짝, 아주 살짝 다른 방법으로 만들었어요.

이 방법은 아이들을 위해 양파를 폭 익히거나,

버터의 풍미를 더 깊게 느끼고 싶을 때 좋아요~

시작은 똑같이 팬에 버터를 한큰술 녹여요.



그리고 양파를 먼저 볶아요.

원래 정또띠는 버터 다음에 계란을 올리는데

이건 계란과 양파의 순서만 바꿨을 뿐이네요.



양파에 버터가 스며들면서 살짝 익으면

파 위에 계란을 터뜨려주세요.

물론 계란 노른자 터뜨리는거 잊지마시고요~!!



그리고 제가 애정하는 치즈도 올려요. 

이제 그대로 들어서 

미리 구워놓은 또띠아에 올리면 돼요.



양파 사이사이에 스며든 버터가

소스처럼 흘러요~

일단 버터향이 진하게 퍼지니까

계속 군침이 도네요^^



슈가보이가 애정하는 설탕도 솔솔~

그리고 예쁘게 말아주면 끝.

전 설탕만 뿌리고 다른 간은 안했는데,

만약에 너무 단맛이 강조될 것 같으면

소금을 살짝 뿌려주는 것도 괜찮아요!



사진 찍는 동안 맛있는 냄새를 견뎌내느라

마음같아선 통째로 들고 먹고싶지만...

그래도 예쁘게 담아서 먹어볼게요^^;



반으로 잘라서 접시에 담았어요.

또띠아 속에서 살짝쿵 고개를 내미는 치즈.

거기에 영양만점 계란과 양파.

고소한 버터의 풍미~



초간단 레시피로 만든 ‘정또띠’에요!!!

재료, 조리시간과 맛이 비례한다는 편견은 버려주세요.

간단한 재료로 10분안에 만들었지만,

맛은 어느 고급요리 부럽지 않답니다^^



방송에서 나왔던 

버터위에 계란, 양파, 치즈 순으로 올린 정또띠에요.

계란에 양파와 치즈가 잘 스며들어서

뭔가 더 깔끔한 비주얼이네요.

맛은 우리가 상상하는 기막힌 맛이에요!



이건 마치 버터 소스가 흐르는 듯한 정또띠에요.

두가지 모두 정말 맛있어요.

계란은 담백하면서 양파도 맵지 않고

치즈는 뭐 말할 것도 없고요.

특히 또띠아에 싸 먹어서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설탕의 달콤함도 잘 어울리네요!

반죽이 필요 없이 바로 구워서 먹을 수 있는 또띠아.

속에 어떤 재료가 들어가도 잘 어울리겠지만

버터, 계란, 양파, 치즈가 들어가니까

영양식으로도 좋고 간식, 간편한 아침식사 모두 ok~



요리 꽝손이라도 10분 안에 만들 수 있는

맛 실패확률 제로의 정또띠.

꼭 한번 만들어서 드셔보세요~~~

이상 백종원이 전수하고 정준하가 만든

‘정또띠’ 레시피였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카카오스토리)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스토리채널

===============================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